홈 > 시니어뉴스 > 정치판/뉴스
정치판/뉴스

한국당 해산 국민청원 32만명 폭발, 서버다운도...

M 마실 0 172

국회 폭력 난장판에 청원수 폭증 “소방예산 삭감·막말 의원·나경원 자격없어” 

ac8adf7593f01e6c839def2051cbfc01_1556510255_7406.png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27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회관 앞 장외집회에서 단상에 오르고 있다. 사진=자유한국당 


국회 점거와 장외집회를 벌이는 자유한국당 해산 국민청원이 32만명을 돌파했다. 29일 오전엔 접속자가 폭주하는 바람에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이 다운되는 등 접속도 원활하지 않다.


애초 청원인이 해산하라고 한 이유는 자유한국당의 최근 국회일정 거부 사태 이전에 벌어진 내용들 때문이었으나 선거법 개정안과 공수처 설치법의 패스트트랙(신속법안처리) 진행에 대한 한국당 의원들의 물리적 저지가 계속되면서 청원 수가 폭증하고 있다. 


청원인 ‘kakao - ***’은 지난 22일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이라는 청원 글을 올려 “민주당과 정부에 간곡히 청원한다”고 밝혔다. 이 청원글은 29일 오전 10시 현재 32만명을 훌쩍 넘겼다. 


ac8adf7593f01e6c839def2051cbfc01_1556510310_8549.png

▲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이 32만 명의 청원을 받았다.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청원인은 자유한국당을 두고 “국민의 막대한 세비를 받는 국회의원으로 구성 되었음에도 걸핏하면 장외투쟁과 정부의 입법을 발목잡기를 하고 소방에관한 예산을 삭감하여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하며 정부가 국민을 위한 정책을 시행하지 못하도록 사사건건 방해를 하고 있다”며 “의원들의 국민에 대한 막말도 도를 넘치고있으며 대한민국 의원인지 일본의 의원인지 모를 나경원 원내 대표도 국회의원의 자격이 없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부에서도 그간 자유한국당의 잘못된 것을 철저히 조사·기록하여 정당해산 청구를 해달라”며 “자유한국당에서 이미 통진당 정당해산을 한 판례가 있기에 반드시 자유한국당을 정당해산 시켜서 나라가 바로 설수있기를 간곡히 청원한다”고 촉구했다.


통합진보당 해산 심판청구를 했던 당사자는 박근혜 정권 때 법무부장관이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다. 황 대표는 지난 1월 당 대표 경선 과정에서 통진당 해산을 자신의 치적으로 내세웠다. 그는 “통합진보당을 해산시킨 사람이 누구냐”며 자랑했다. 



ac8adf7593f01e6c839def2051cbfc01_1556510957_95.gif 조현호 기자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http://www.media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0 Comments
위젯설정을 통해 이미지를 설정해주세요.
베스트글
뉴스